보도자료

[보도자료] 제3회 해외전문가 대상 한국문화재 보존·복원 워크숍 개최 - 국외소재문화재재단·주오사카한국문화원 주최로 일본에서 개최 -

  • 작성일 : 2019-04-08 / 조회 : 312

제3회 해외전문가 대상 한국문화재 보존·복원 워크숍 개최
- 국외소재문화재재단·주오사카한국문화원 주최로 일본에서 개최 -
일시 : 2019.4.13.(토), 4.14.(일), 4.21.(일) / 장소 : 주오사카한국문화원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과 주오사카한국문화원(원장 정태구)은 오는 4월 13일과 14일, 21일 총 3일간 주오사카한국문화원에서 ‘한국문화재 보존·복원 워크숍’을 개최한다. 해외기관 큐레이터 및 보존복원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워크숍은 2017년 이탈리아, 2018년 독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이다.


  먼저 13일 박지선 용인대학교 문화재보존학과 교수가 ‘한국 서화 장황의 전통기법과 재료’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14일에는 이상현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문화재수리기술학과 교수가 ‘조선시대 왕실기록물의 특징 및 수리복원’라는 주제로 <승정원일기> 등 조선왕실의 대표적인 기록물의 보존처리 과정에 대하여 소개할 예정이다. 


  2주차인 21일에는 ‘한국 목칠공예의 제작기법 및 수리복원’에 대한 강연이 이어진다. 먼저 이용희 전 국립중앙박물관 보존과학부장은 목칠공예품의 손상요인부터 보존처리 및 복원에 사용되는 재료에 이르기까지 목칠공예품의 수리복원에 대하여 상세히 소개하고, 양석중 국가무형문화재 소목장 이수자는 목가구의 수리 과정을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강연한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주오사카한국문화원은 이번 워크숍을 통하여 한국문화재의 한국 전통 보존 방식의 중요성을 일본현지의 문화재 전문가들과 공유하고, 앞으로도 우리 문화재가 해외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다.


붙 임 : 워크숍 안내 1부.  끝.

목록